회원 로그인 창


로그인 메뉴

따끈따끈! 신착 전자책

더보기

콘텐츠 상세보기
식물의 인문학


SMART
 

식물의 인문학

박중환 저 | 한길사

출간일
2015-07-30
파일형태
ePub
용량
43 M
지원 기기
PC
대출현황
보유2, 대출0, 예약중0
콘텐츠 소개
목차
한줄서평

콘텐츠 소개

“큰 나무만 사는 숲은 세상에 없습니다.
식물은 경쟁하지만 다투지 않습니다. 타협하고 상생하고 공존합니다.
인류가 새로운 5000년 문명사를 쓰려면, 식물을 닮았으면 좋겠습니다.”

깐깐한 전직 기자, 숲과 식물을 인터뷰 하다! 저자 박중환은 실업자가 된 뒤 찾아간 형님의 연구실에서 식물을 접한 뒤 그만 매혹되어버렸다. 취재하듯 써내려간 식물의 인문학은 ‘전문용어 가득한 식물학 책이나 전공서적 속 정보를 더 쉽게 접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저자의 소망이 담긴 공부기록이기도 하다. 기자 출신의 저자만이 포착할 수 있는 새로운 관점이 주목할 만하다.

저자는 숲을 보며 감상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시사문제와 관련지어 폭넓은 시각을 보여준다. 식물과 인간 사이의 역사 속에서 정치와 경제의 교훈을 얻고, 식량과 환경의 미래를 걱정한다. 그리고 우리의 미래를 위해서는 식물을 이해하고 식물을 닮고, 숲을 보호해야 함을 역설한다. 책은 식물과 사람 사이에 있었던 뜻밖의 역사 이야기로 흥미롭게 시작해, 사막화를 막고 숲을 지킨 문명만이 살아남으며 사막녹화만이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대안이라는 결론에 도달한다.

목차

식물이 내게 부린 마법-글을 시작하며


꽃은 무엇으로 피는가
꽃은 무엇으로 아름다운가
꽃향기가 여심을 흔들다
꽃밭에서 낙원을 찾다
식물이 집 안으로 들어오다
만물의 영장은 식물이다


식물은 녹색 산소공장이다
식물이 인간을 유혹하다
자녀는 농작물이 아니다
감자가 세계사를 바꾸다
숲에서 자본주의 4.0을 찾다
숲이 산불을 두려워하랴

열매
카카오는 초콜릿을 믿지 않는다
건강한 밥상은 이웃 농촌에 있다
‘터미네이터’가 식탁을 점령하다
콜라는 애당초 음료가 아니다
산새는 빨간 열매를 좋아한다
건강하려면 바람둥이가 되자

뿌리
‘뿌리 깊은 나무’에는 특별한 게 있다
인류가 진화와 맞서다
숲이 사라지면 문명도 없다
지구는 말기 암환자다
‘온난화의 핵폭탄’ 지층 메탄이 꿈틀거리다
녹색성장은 허풍이다

사람이 식물을 닮으면 좋겠습니다-글을 맺으며

한줄서평

  • 10
  • 8
  • 6
  • 4
  • 2

(한글 300자이내)
리뷰쓰기
한줄 서평 리스트
평점 한줄 리뷰 작성자 작성일 추천수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